• 로그인
  • 회원가입
  • 현재접속자 1

"민주의 유토피아" 북만주 독립운동기지 '배달촌' 찾았다.

"민주의 유토피아" 북만주 독립운동기지 '배달촌' 찾았다. 


https://news.v.daum.net/v/20190124030004511


[2019 3·1운동 100년, 2020 동아일보 100년]
독립기념관 조사단, 위치 첫 확인
이상설-조성환이 조성한 한인촌.. 외진 곳 위치해 덜 알려져
연해주서 활동한 혈성단의 근거지, 용정-삼원포와 어깨 나란히

중국과 러시아 국경에 자리한 최북단 한인 마을이자 독립운동 기지 배달촌이 있던 자리에는 오늘날 중국인 마을이 들어서 있다(위쪽 사진). 시가가 배달촌에 있던 재중 동포 유옥자 씨(아래쪽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가 지난해 9월 독립기념관 독립운동사연구소 조사단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독립기념관 독립운동사연구소 제공
“사막의 오아시스랄까, 민주의 유토피아랄까. 깊고 먼 북만의 오운(烏雲)에는 우리가 상상도 못하였던 이상적 동포촌락이 건설되어 현재 65호 390여 명 동포가 바야흐로 단꿈에 잠겨 아름다운 장래를 엿보고 있다 한다. … 헤매고 있는 내외지의 불쌍한 동포들은 다 같이 와서 살기를 희망한다고 한다.”(동아일보 1933년 11월 10일자 5면)

일제강점기 본보가 ‘동포의 손 기다리는 무제한의 적농지(適農地·농사에 적합한 땅)’라고 소개하며 이주를 장려했던 북만주 독립운동기지 ‘배달촌’의 정확한 위치와 현재 모습이 처음으로 밝혀졌다. 마을이 세워진 지 100여 년 만이다.

독립기념관 독립운동사연구소는 학술조사단으로는 광복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9월 배달촌 현지를 방문해 조사했다고 23일 밝혔다. 현지 조사를 벌인 박민영 독립운동사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배달촌은 이상설(1870∼1917)과 조성환(1875∼1948) 등이 독립운동을 벌이고자 조성한 한인촌”이라며 “하얼빈에서도 동북방으로 700km나 떨어진 중-러 국경 헤이룽강변 오지에 있어서 그 중요성에 비해 덜 조명 받은 대표적 독립운동 근거지”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위원에 따르면 배달촌은 북간도 용정과 서간도 삼원포, 북만주 밀산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독립운동 기지였다. 만주, 연해주 한인마을 가운데 가장 북쪽에 있던 마을이기도 했다. 현재 행정구역으로는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자인(嘉蔭)현 우윈(烏雲)진 일대에 있었다.

배달촌은 첫 건설 이후 2번이나 마을을 옮겨야 했다. 당시 동아일보 기사에 따르면 동포 100여 호가 1916년 3월경 오랍간(烏拉幹·올라까하)으로 이주해 황무지를 논으로 일구고 학교를 세우며 시작했다. 1920년 대한독립군 총재대리 김혁(金爀)이 1921년 임정 국무총리 신규식에게 보낸 편지에선 “한인농호 이백여가(韓人農戶 二百餘家)인데 사관학교를 설립하여 졸업사관이 200여 명”이라고 했다.

배달촌을 소개한 동아일보 1933년 11월 10일자 기사 ‘동포의 손 기다리는 무제한의 적농지’.
무엇보다 이곳은 연해주에서 활동한 독립군단 혈성단의 근거지였다. 혈성단장 김국초(金國礎)는 1920년 11월 28일 소재지를 ‘오운현 배달툰(倍達屯)’이라 명기했다. 안타깝게도 이 당시 마을의 오늘날 위치는 이번 조사에서도 확인되지 않았다.

배달촌은 1921년 1월 마적 떼의 습격을 받은 뒤 오운(烏雲)현으로 옮겨 다시 건설됐다. ‘배달촌’이라고 명명된 건 이즈음. 1922년 배달촌에 1년 가까이 머무른 이우석은 “마적은 200여 명이고 우리 학생은 30명인데 마적과 10여 일을 싸웠다”고 들은 얘기를 기록했다. 박 연구위원은 “위치는 오늘날 우윈진 아래 주청(舊城)촌 서쪽 1km 외곽”이라며 “지금은 중국인 묘지가 있을 뿐 한인이 살았던 흔적은 참담할 정도로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았다”고 현지 풍경을 전했다.

배달촌은 1928년 여름 헤이룽강이 범람한 대홍수로 가옥과 전답을 잃은 뒤 다시 한번 ‘오운역 동남쪽’(현재 우윈진 동남쪽 시가지 외곽)으로 옮겼다. 동아일보는 “뿐만 아니라 1931년 9월 18일 사변은 그들로 하여금 다시 죽음의 와중에 헤매게 했다”라며 일제가 일으킨 만주사변이 동포들을 위험에 빠뜨렸다고 전했다. 1933년 본보가 소개한 배달촌은 바로 이곳이다. 시가가 배달촌이었던 재중 동포 유옥자 씨(77)는 연구소 조사에서 “원래 80여 호에 달하는 한인 마을이었으나 광복 뒤 차츰 흩어져 1970년대에는 모두 떠났고 중국인들이 들어와 살았다”고 전했다.

박 연구위원은 “임정 신문인 독립신문은 배달촌의 한인학교 건립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며 “배달촌에서 생겨난 실업회 농민회 등도 독립운동의 방편이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궁금해요 우리역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 대한독립의 잃어버린 역사 보천교 1부 바람소리 03-27 47
19 BTS, 진짜 한국 문화와 의미를 알리다! BTS-IDOL MMA Stage Explained Ep.2 신독 02-10 72
18 대한독립선언서 전문 낭독 바람소리 02-01 96
17 "민주의 유토피아" 북만주 독립운동기지 '배달촌' 찾았다. 바람소리 01-29 145
16 [단독]'미스터 션샤인'의 그들, 드라마 보다 극적인 활약상 찾았다 태일105 12-16 101
15 <대한문(大漢門)>을 <대안문(大安門)>으로~~~ 바람소리 12-10 99
14 제갈태일의 『한문화 산책』 - 독도의 진실 바람소리 11-22 95
13 영화 "명당"의 흥선대원군 관련 실제 이야기 배경 바람소리 11-22 259
12 ' 뚱시’의 의미 바람소리 11-22 136
11 우즈베키스탄의 7세기 고구려 사신도 바람소리 11-22 143
10 한민족이 하늘에 올리는 대천제마다 불렀던 "어아가" 바람소리 11-22 186
9 우리 민족을 뜻하는 동이(東夷)는 오랑캐가 아니다. 써냥이 11-15 160
8 일본은 왜 우리역사를 왜곡했을까 써냥이 11-15 82
7 중국과 한국의 역사를 나누고 다르게 볼 수 있는 이유 박선향 11-15 114
6 단군은 신화인가? 역사인가? 신독 11-11 134
5 한민족은 역사권력을 남의 나라에 갖다 바쳤다 - 이홍범 박사 신독 11-11 88
4 역사가 뭐길래? 역사를 공부 한다는 것은 신독 11-09 79
3 붉은 악마의 주인공은 배달국 14세 치우천황 정단이 11-09 209
2 단재 신채호 선생 정단이 11-09 158
1 안시성과 고구려, 조인성이 말하는 요하문명 정단이 11-09 335